시(詩)2021. 10. 22. 18:50

마음

 

해가 질 무렵에는 마음을 웅크리게 돼요

지구가 거꾸로 돌았으면 좋겠어요

시간은 왜 앞으로만 가는 걸까요

끝장을 보고 싶은 걸까요

붉은 하늘이 검어질 때

동쪽에 뜨는 별은 기어코 뚫고 들어오는 시간 바깥의 눈물일까요

별 하나

별 둘

어둔 하늘에서

눈물이 우수수 떨어지고 있어요

'시(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의 비  (0) 2021.12.30
틱틱틱  (0) 2021.12.29
마음  (0) 2021.10.22
놀이터  (0) 2021.05.25
안녕. 안녕. 안녕.  (0) 2020.03.13
들꽃  (1) 2020.02.24
Posted by 장준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