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2019. 1. 4. 18:00

무소식

 

가로등이 인상파의 그림처럼

허공에 걸려 있다

찌그러진 파동이

헐거워진 공기를 뚫고

담벼락에 부딪친다

밤은 멀뚱멀뚱 구경만 할 뿐

빛의 속도로 달려가지 못한다

구원은 어디에서 오는 걸까

달은 기울고

은 열려 있던 창문을 마저 닫는다

길어진 가로등은

땅바닥에 기대어 잠들 생각인가 보다

낯에 타다 남은 햇볕이

군데군데 스며 있을 뿐

아무 데서도 기침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무소식이 구원인가보다

 

'시(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후 2시의 햇살  (0) 2019.08.23
아무 날의 도시  (1) 2019.01.17
무소식  (1) 2019.01.04
파국  (1) 2018.12.14
최후의 사람  (0) 2018.11.27
다리의 독백  (0) 2018.11.22
Posted by 장준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재

    어떤 풍경일지 여러번 읽으며 생각해봤습니다. 아마도 시인의 눈에 보여진 풍경이라 제 눈에 보이지는 않겠지요. 시인은 왜 이런 풍경 속에서 구원을 말하는 걸까요?

    2019.01.27 22:5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