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2018. 12. 14. 12:03

파국

 

무슨 일이니

 

오른쪽은 하늘을 향해 왼쪽은 바닥을 향해

꺾어져야 한다

그리고 나서 앞을 향해 고꾸라지면 시간의 문은

뒤를 향해 열린다

 

뒤를 돌아보지 않으면 앞이 안 보인다

 

이 세상에서는 안 통하는 상식이 하나 있다

눈물은 슬픔이 아니라 사탄이 눈물샘에 타 놓은 독이다

 

무얼 하고 있어

 

하마터면 마실 뻔했다

 

이 세상에서 가장 고마운 은인은

파국을 몰고 다니는 미치광이다

 

지나가는 미치광이가 말한다

 

뒤를 돌아보지 말라

 

귀를 다친 사람만 살아남는다


'시(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 날의 도시  (1) 2019.01.17
무소식  (1) 2019.01.04
파국  (1) 2018.12.14
최후의 사람  (0) 2018.11.27
다리의 독백  (0) 2018.11.22
상처  (0) 2018.10.30
Posted by 장준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재

    어찌 귀를 다친 사람만 살아남을까요?

    2018.12.17 08:16 [ ADDR : EDIT/ DEL : REPLY ]